메뉴 건너뛰기

 


#53585266_2280478325609903_320966728550973440_n.jpg

 

53613562_2280478238943245_8399132417926889472_n.jpg

서울강서양천여성의전화도 3월 1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진행된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다녀왔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는 1,330개의 여성단체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기자회견 전문>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고(故) 장자연 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을 끝까지 진상규명하라!

2017년 말, 검찰 개혁을 이루겠다며 발족한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활동종료 시한이 얼마 남지 않았다. 진상조사단은 오는 31일 이전에 조사 결과를 과거사위원회에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과거사위원회 본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15개 사건 중 대표적인 여성인권사안인 고(故) 장자연 씨 사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의혹들만 계속 불거져 나올 뿐 지금까지 아무것도 제대로 밝혀진 것이 없다.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경우 목격자인 윤지오 씨가 지난 3월 12일 진상조사단에 참고인으로 출석하여 새로운 추가 증언과 함께 언론계, 정치계 인사들에 대해 진술했다. 한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진상조사단은 김학의 전 차관을 오늘 오후 3시 서울동부지검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여전히 많은 사안이 규명되지 못한 상황에서 기한 안에 진상조사단의 제대로 된 보고서가 제출될 것인지 의문이다.

고(故) 장자연 씨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피해자들은 여성에 대한 성착취로 연결된 남성 카르텔을 고발하고, 그 속에서 여성들이 당한 심각한 인권 침해를 알렸다. 그러나 피해자의 용감한 목소리를 듣고, 수사해야 할 검찰은 오히려 앞장서서 권력자를 엄호하고, 사건을 은폐, 조작했다. 그 결과, 가해자로 지목된 많은 권력자들은 법망을 빠져나갔고, 제대로 된 수사와 처벌을 원했던 여성들의 희망은 절망으로 바뀌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청산하고자 한 적폐는 무엇인가. 최근 ‘버닝썬 사건’, ‘정준영 사건’ 등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여성의 몸과 섹슈얼리티를 남성의 놀이와 유흥거리로, 그들의 향응, 뇌물과 상납의 도구로, 남성 간의 유대와 연대를 공고하게 하는 수단으로 이용하고 착취하여 이득을 취하는 아주 오래된 문화와 산업이 존재한다. 이것이 바로 한국 사회에서 뿌리 뽑아야 할 적폐가 아닌가.

그러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이미 세 차례 활동기한이 연장된 만큼 추가 연장 없이 이달 말 조사를 마무리하겠다’며, ‘고(故) 장자연 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등에 대한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 연장 요청을 거부했다.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을 기회를 증거 누락과 사건 뭉개기, 검경 간 책임 공방으로 시간을 허비하더니 조사도 안 끝났는데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무성의하고 무책임한 공권력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검찰 개혁을 이루겠다는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발족 취지에 따라 본조사가 진행된 지 1년이 다 되어 가는 지금, 여전히 진상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 과거 검찰 권력이 저지른 잘못들의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검찰이 진정성 있게 반성하는 것, 그리고 개혁이 뒤따르도록 하는 것은 역사적 사명이다. 이번이 아니면 언제 또다시 진상규명을 할 것인가. 잘못된 과거는 절대 되풀이되어서는 안 된다. 철저한 진상규명이 없다면 이 같은 여성폭력 사건에 대한 부정의한 권력행사는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수밖에 없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진상조사단이 제대로 조사할 수 있도록 조사 기한을 연장하라! 
검찰은 고(故) 장자연 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을 더욱 철저히 조사하여 제대로 진상을 규명하라!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통해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국가는 그에 따른 책임을 다하라! 
피해자들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신변보호와 안전에 최선을 다하라!

 

2019.03.15 공동주최 일동

 

 

 

 

 

-
위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검찰개혁을 이루고자 발족한 취지가 무상하게, 2017년부터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진상규명 과정은 쉽지않았다. 위원회는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았는데도 미진부진 사건을 마무리하고 활동을 중단하려 하고 있다. 피해자와 목격자는 끝없이 조사하면서, 가해자는 숨겨주기식의 수법은 중단하고 제대로 진상규명하기 위해 조사 기한을 연장할 것을 밝힌다. 남성연대의 끔찍한 카르텔이 만들어낸 여성의 상품화와 폭력을 밝히고 끝낼 지금을 놓쳐서는 안된다. 
여성폭력사건에 침묵하고 소극적인 검찰에 진정성있는 수사와 2차가해들에 대한 반성을 촉구한다.

-


# 뇌물이 아니다 인권이다! 

# 제대로 된 조사를 위해 조사 기한을 연장하라!
# 고 장자연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여 진상규명하라!
# 진상규명을 통해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국가는 그에 따른 책임을 다하라!

# 피해자들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변보호와 안전에 최선을 다하라!

 

?

  1. 03/15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

    # 서울강서양천여성의전화도 3월 1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진행된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다녀왔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는 1,330개의 여성단체들이 이 문제...
    Date2019.03.15 Views40
    Read More
  2. 3.8세계여성의날 기념 제35회 한국여성대회

    3.8 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강서양천여성의전화도 보라색 꽃과 보라색 우산을 들고 광화문 광장으로 나갔습니다! 올해의 여성인권 걸림돌과 디딤돌을 소개하고, 발언과 수상이 이어졌습니다. 또 힘차게 구호들을 외치며 안국사거리를 거쳐 시위도 진행했습니다...
    Date2019.03.15 Views22
    Read More
  3. 3/8 세계여성의날 여성대회 준비모임

    2019년 세계여성의 날 111주년 기념 여성대회 준비모임을 본회에서 2시부터 가졌습니다 ~~~~ 3.8 여성대회의 역사와 의의, 2019년의 여성문제 논의점을 돌아보고, 본 대회를 위한 릴레이 손글씨 캠페인에도 참여했습니다! 모든 회원분들이 정성들여 손글씨 피...
    Date2019.03.15 Views10
    Read More
  4. 2/22 지속 가능한 조직을 위한 회원토론회

    2019년 2월 22일 오후 2시 30분 본회의 교육실에서 2019년 첫 회원토론회를 진행하였습니다! 참석해주신 김현식, 강승희, 조은순, 이명재, 배경희, 홍선영, 윤순옥, 공채은, 장미숙, 유재선, 이주영, 박유라, 김명진, 김주연, 정지원 회원님 감사드립니다 ^^!...
    Date2019.02.25 Views35
    Read More
  5. 1/18 제21차 정기총회

    서울강서양천여성의전화 제 21차 정기총회가 1월 18일 오후 3시 본회 교육실에서 있었습니다. 1년에 한번 있는 정기총회인만큼 많은 정회원이 함께해 주셨습니다! 강승혜, 권현주, 김명진, 김문미, 김주연, 김현식, 박근양, 박분임, 박유라, 유재선, 유정아, ...
    Date2019.02.12 Views5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SCROLL TOP